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딸 정유라 이화여대 입학 취소…비리 교수 수사의뢰(상보)

최종수정 2016.11.18 14:19 기사입력 2016.11.18 11:08

댓글쓰기

교육부, 16일간 특별감사 결과 발표
허위 출석인정·부당한 성적 처리 확인


최순실 딸 정유라 이화여대 입학 취소…비리 교수 수사의뢰(상보)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이화여자대학교에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입학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정씨의 체육특기자 부정입시에 관여한 당시 입학처장 등 관련자들과 부당하게 출석 처리하고 학점 특혜를 준 담당교수들은 업무방해죄로 고발하고 추가 확인이 필요한 최씨 모녀와 최경희 전 총장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이화여대의 대학재정지원사업 사업비 감액도 검토한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8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화여대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이화여대는 지난 2014년 체육특기자전형 원서접수 마감 이후 정씨의 아시안게임 수상 실적을 면접평가에 반영하기 위해 면접 당일 면접관들에게 '수험생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있으니 뽑아라'고 강조하고 면접장에 금메달 반입을 허가하는 등 부당하게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정씨가 2015년 이화여대 입학 후 올해 여름학기까지 8개 과목의 수업에 한 차례의 출석이나 출석대체 자료제출이 없는데도 출석을 인정했고, 시험 미응시, 과제물 미제출 등 평가자료가 없는데도 부당하게 성적을 부여했다.

정씨에게 입시 및 학사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이 학교 김모 학장과 이모 교수 등이 9건의 과제를 수주했고, 이 중 교육부 소관의 3개 과제에서 일부 연구비가 부당하게 집행된 사실도 확인됐다.

교육부는 이같은 감사 결과를 토대로 관련 법령 및 학칙에 따라 정씨의 입학을 취소하도록 이화여대에 요구하기로 했다.

또 당시 입학처장 등 입학전형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특혜를 준 관련자와 부당하게 출석처리를 하고 학점을 준 담당 과목 교수들은 중징계하도록 역시 학교 측에 요구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정씨의 체육특기자 입시 및 학사관리 과정에서 특혜 제공 혐의가 인정되는 교수들은 업무방해죄로 고발하는 한편 추가 확인이 필요한 최순실 모녀와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역시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앞으로 이같은 입시부정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협의해 체육특기자 입시비리 근절대책 및 학사관리 실태를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교협과 공동으로 체육특기자 입시 관련 학칙, 모집요강, 평가기준 등 제반 규정을 서면 조사하고, 조사 결과 미흡한 평가를 받은 대학은 특기자 선발규모가 큰 대학부터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이 부총리는 "정씨에 대해서는 관련법령 및 학칙에 따라 입학을 취소하도록 요구하고, 입학 전형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중징계 등 엄정 조치하는 동시에 이화여대에는 대학재정지원사업 사업비 감액도 검토중이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