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룡마을 개발 드디어 첫 걸음…市, 도시개발구역 지정

최종수정 2016.11.17 09:00 기사입력 2016.11.17 09:00

댓글쓰기

세번 보류 끝에 수정가결…주택공급 2692가구 등 사업 2020년 완료 예정
'거주민 재정착' 최우선…일자리 창출 방안 등도 마련


구룡마을 조감도(자료:서울시)

구룡마을 조감도(자료: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인 개포 구룡마을이 개발사업을 위한 첫 발을 디뎠다. 서울시가 세 번의 '보류' 끝에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한 것이다. 구룡마을은 2020년 총 2692가구의 아파트를 포함해 11만5830㎡의 대규모 주거지로 재탄생하게 된다.
시는 16일 제20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강남구 개포동 567-1 일원의 개포 구룡마을 도시개발구역지정·개발계획 수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구룡마을은 서울의 대표적인 무허가 판자촌으로 현재 1800명이 각종 재해와 오염에 노출된 채 거주하고 있다. 이곳은 2012년 시가 미분할 혼용방식의 개발사업 계획으로 발표한 이후 강남구청과 갈등 겪다, 2014년 12월 구의 100% 수용 사용 방식의 공영개발을 수용하면서 사업이 재추진됐다.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개발은 무엇보다 '거주민 재정착'을 가장 큰 목표로 뒀다. 개발이익을 거주민 복지와 자립을 위해 재투자하는 것을 원칙으로, 연령·세대·소득 수준 등을 고려해 거주민 유형별 맞춤형 주거를 계획했다. 총 면적은 26만6304㎡로, 주거용지가 45.5%(12만1165㎡), 도시기반시설용지는 50.5%(13만4461㎡) 등으로 개발된다. 총 건립 가구수는 2692가구(임대 1107가구), 계획인구는 7279명으로 계획돼 있다.

또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지원센터와 재활용센터, 마을공방, 공동작업장, 공동식당, 공공복합시설 등을 단지내 설치할 예정이다. 마을카페, 공동체 텃밭, 도서관, 주민체육시설 등 다양한 주민공동이용 시설도 마련된다.
구룡마을 투시뷰(자료:서울시)

구룡마을 투시뷰(자료: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도시경관을 고려해 양재대로변은 도시대응형 고층개발로, 뒤편은 배후의 대모산과 구룡산 등 산림 경관과의 조화를 위해 자연대응형 저층개발로 계획했다. 구룡마을의 낙후된 이미지를 제고하고 친환경적인 단지 개발을 위한 방안이다. 수정가결 조건은 소위원회 검토의견에 따라 준주거지역으로 돼있는 소공원 용지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시는 향후 실시계획 단계에서 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디자인의 수준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절약 등 미래 지향적 주택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또 마을공동체 분야 활동가를 투입해 재정착 이후에도 관리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업은 내년 실시계획 인가, 2018년 착공을 시작으로 2020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시는 자치구와 거주민, 토지주 등과 함께 논의해 최대한 일정을 단축, 사업완료 시점을 앞당기겠단 입장이다.

한편 강남구는 이번 시 도계위 결정에 환영한다며 향후 사업 과정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