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장관, 니카라과 대통령 만나 '한-중미 FTA' 논의

최종수정 2016.11.16 10:00 기사입력 2016.11.16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현지시간) 주형환 장관이 중미경제통합기구(SIECA) 의장국인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사아베드라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경제협력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주 장관은 "한-중미 양측은 상호보완적인 경제·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어, 한-중미 FTA 타결시 양측간 교역이 대폭 확대되고 다양화되는 등 상호 윈윈(win-win)의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은 자동차, 자동차 부품, 전자제품, 타이어, 편직물, 화장품 등, 니카라과는 커피, 설탕, 열대과일, 럼 등의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르테가 대통령은 "중미 국가들은 그간 한국의 눈부신 성장을 동경해 왔다"며 "이번 한국과의 FTA가 타결되면 향후 양자 간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섬유, 의류, 정보통신기술(ICT), 건설, 농수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진기술과 노하우를 가진 한국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 섬유, 의류업체와 협력업체 33곳이 현지에 진출 중이며 투자규모는 7400만달러대다.
양국은 한-중미 FTA라는 제도적 틀을 토대로 향후 제조업·농수산업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포괄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형성해 나가는데 뜻을 같이 했다.

주 장관은 “한-중미 FTA가 양국 간 교역, 투자 관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16일 니카라과에서 개최되는)중미 6개국과의 통상장관회담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주 장관은 1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세계적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대표와 만나 에너지 신산업에 대해 논의했다.

주 장관은 전기차·자율주행차 산업 발전을 위한 한국의 다양한 정책을 소개하고, 한국 업체와의 협력 관계 확대, 투자 등을 요청했다. 아울러 태양광, 가정용 배터리(파워월)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 분야로 본격 진출중인 테슬라의 사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에 머스크 대표는 "현재도 한국기업들과 좋은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를 확대하며 다양한 사업모델을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