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하야운동과 병행해 탄핵소추 발의도 착수해야"

최종수정 2016.11.09 08:35 기사입력 2016.11.07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추천한 국무총리에게 국정운영 전권을 위임한 뒤, 하야 순서에 대해 논의를 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의원은 총리 임명 등이 철회되지 않을 때에는 결국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방송 '신율의 출발새아침'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병준 총리 내정자가 사태를 수습하는 데 있어 중요한 걸림돌이 되어 있다"면서 "김 총리 지명이 철회되지 않으면 영수회담도 진행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결국에는 야당 입장에서는 대통령 하야 입장을 벌일 수밖에 없고, 개인적으로는 하야운동과 병행해서 탄핵소추 발의도 착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탄핵소추는 의결 정족수가 재적의원의 3분의 2가 요구되고 시간이 좀 걸리기 때문에 야당에서는 본격적으로는 이야기를 안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만약 총리지명 철회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계속 국민들에게 대통령이 맞서는 모습을 보이면 결국 국민과 함께 하야 운동을 하면서 이 부분에 대해 국회가 할 수 있는 일(탄핵)을 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국 해법과 관련해 개인적이라는 단서를 달며 "지금 하야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의 심정은 '내가 뽑은 대통령과 지금의 대통령이 다르다', '나는 당신 같은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은 게 아니다'. '우리가 위임한 권력을 마음대로 최순실 일당들에게 넘기다니, 너무 창피해서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 이런 심정"이라며 "위임받은 국가권력에 대해 국민들이 그 위임을 거두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여기에 대한 입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국 해법과 관련해 "우선은 국정에서 손을 떼는 게 수순"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려면 우선 누군가 국정을 운영하는 주체가 있어야 하는데 그냥 하야를 하는 상황이 벌어지면 황교안 총리의 권한대행체제가 되는데 이것은 국민들이 원하는 것과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국회가 그나마 추천한 총리가 헌법적 정통성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국회가 추천한) 총리에게 국정운영의 정권의 위임을 맡기면 그 때 국정에서 바로 손을 떼고 그 다음에 하야 순서에 대해 논의하는 쪽으로 가는 게 조금 더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