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中 ABS공장 15만t 증설…"생산능력 200만t, 세계1위"

최종수정 2016.11.07 11:00 기사입력 2016.11.07 11:00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LG화학이 고부가 ABS사업에서 세계 1위를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한 투자에 나섰다.

LG화학은 7일 "2018년 말까지 1억달러를 투자해 중국 광동성 혜주시의 '화남 ABS공장'을 15만t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BS는 합성수지의 일종으로 내열성과 내충격성, 전기적 특성이 우수한 고기능성 플라스틱이다. IT기기나 자동차 부품 등 고부가 소재 등 다용도로 사용된다.
LG화학은 2008년 중국의 국영 석유·천연가스 기업인 중국해양석유총공사(이하 CNOOC)와 합자회사를 설립해 현재 ABS 15만t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번 15만t 추가증설로 화남 ABS공장은 총 30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2018년 화남 ABS공장의 30만t과 더불어 국내 여수공장 90만t, 중국 닝보공장(LG용싱) 80만t 등 국내외 총 200만t의 ABS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이를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은 현재 21%에서 26%까지 대폭 상승하는 등 세계 1위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게 될 전망이다.

현재 중국은 전세계 ABS 수요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화남지역은 중국수요 중 절반수준에 달한다. LG화학은 이번 증설을 통해 중국 ABS시장의 최대 수요처인 화남지역을 선점해 세계 1위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는 한편 신흥 성장 시장인인근 동남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LG화학은 지분율 추가 확보를 통해 화남 ABS공장의 주도적 경영권도 확보했다. 지금까지 화남 ABS 생산법인은 CNOOC와 50대 50 지분구조의 공동운영 체제였다. 그러나 이번 증설을 LG화학 단독 투자로 진행하면서 70대 30으로 지분을 늘리게 됐다. LG화학의 매출도 7000억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닝보지역에 위치한 LG용싱도 75대 25 지분율로 LG화학이 주도적인 경영권을 갖추고 있다. 현재 공장 가동률은 100%로 타사와 비교해 두배 수준의 수익성을 창출하고 있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은 "이번 화남 ABS공장의 증설은 생산규모 증대뿐만 아니라 합자법인의 주도적인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ABS 분야에서의 세계적인 브랜드 인지도 및 차별화된 테크니컬(기술) 서비스를 극대화 해 중국 최대 시장인 화남지역 지배력을 강화하고, 신흥 성장 시장인 인근 동남아 공략의 전진기지로 활용해 업계 일등 지위를 확고히 다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최근 대산 NCC공장 에틸렌 23만t을 증설하고, 공급과잉 폴리스티렌(PS)을 고부가 ABS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기초소재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