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요 김장 재료 6개 중 5개 '전통시장' 저렴…마늘값 가격차 무려 '72%'

최종수정 2016.11.07 07:04 기사입력 2016.11.07 07:02

댓글쓰기

마늘·당근·양파·대파·무는 전통시장, 배추는 대형마트가 저렴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주요 김장 재료 6개 품목 중 5개는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이 비교적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올 10월 주요 김장재료의 업태별 평균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마늘·당근·양파·대파·무는 전통시장이 저렴했고 배추는 대형마트가 저렴했다.
특히 업태별로 가격차가 가장 큰 품목은 마늘이었다. 마늘은 깐마늘 100g당 전통시장에서는 1029원에 판매하는 반면 백화점은 1775원, 대형마트는 1199원 등에 판매해 최고·최저 가격차가 72.5% 벌어졌다.

당근도 100g당 가격이 가장 저렴한 곳은 전통시장이었다. 전통시장에서는 288원인 데에 반해 기업형슈퍼마켓(SSM)에서는 486원, 백화점은 444원, 대형마트는 451원 등에 판매했다.

양파는 1망(1500g)에 백화점은 4074원, 대형마트는 2958원이었지만 전통시장에서는 2646원에 판매해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했으며, 대파와 무도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것이 가장 저렴했다.
전통시장에서 대파는 흑대파 1단(500∼800g) 기준 2434원에 판매해 백화점 판매가인 3529원과 45.0% 차이가 났으며, 무(1500g)는 개당 3017원으로, 최고가인 백화점 판매가 3913원과 비교하면 29.7% 가격차이가 났다.

한편 전월대비 가격변동이 큰 품목으로는 벌꿀이 17.1%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이어 당면(12.3%), 부침가루(10.0%), 오징어 (9.9%), 감자(8.0%) 순이었다. 반면 시금치(-35.0%), 배추(-23.4%), 풋고추(-22.9%), 샴푸(-16.4%), 린스(-15.8%) 등은 하락했다.

주요 신선식품 가격은 무(6.0%)와 돼지고기(1.0%)가 전월대비 상승했고, 배추(-23.4%), 쇠고기(-3.1%), 양파(-2.2%)는 전월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