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소기업-청년 구직자 연결해주는 '잡 페스티발' 개최

최종수정 2016.11.07 06:00 기사입력 2016.11.0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7일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형 히든챔피언 후보기업과 청년 구직자 간 일자리 연계를 위해 '2016 리딩 코리아, 잡 페스티발(Leading Korea, Job Festival)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한국형 히든챔피언 후보기업인 중소, 중견기업 82개사는 현장면접을 통해 실제 채용을 진행하고 기업의 복리후생, 직무환경 등 구직정보를 제공했다. 참여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를 기준으로 1538억원, 수출액은 856억원이다.
분야별로는 전기·전자 분야 17개사, 의료·제약·바이오·화장품 분야가 13개사로 가장 많았고, 전체 채용 예상 인원은 528명이다.

이날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등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에 이바지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수여했다.

한국콜마, 동진쎄미켐 등 월드클래스 300 기업과 센트랄, 아진산업 등 글로벌 전문 후보기업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동화엔텍, 에이스테크테크놀로지 등은 중소기업청장 표창을 수상하는 등 총 30명의 기업인과 지원기관 담당자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대학생 아이디어 경진대회, 국립 마이스터고 학생과 기술명장과의 만남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열렸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경제구조가 대기업에서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바뀜에 따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세계화가 필수적으로 요청되고, 그 핵심이 우수 인재 유치를 통한 인적 경쟁력 강화"라며 "우수 인력이 중소·중견기업으로 유입돼 수출창업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선순환이 형성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