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3분기 다단계판매업체 7곳 감소..13곳은 폐업

최종수정 2016.11.03 12:16 기사입력 2016.11.03 12: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올해 3분기 13개 다단계 판매업자가 폐업하거나 등록 말소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3일 공개한 '3분기 다단계판매업자 주요 정보 변경사항'을 보면 지난 9월30일 기준 각 시·도에 등록된 다단계 판매업자 수는 총 142개다. 3분기 중 총 13개 다단계판매업자가 폐업하거나 등록 말소됐으며 6개는 신규로 등록됐다.
폐업하거나 등록이 말소된 업체는 애드쉐어, 미시즈라이프, 지엘24페이, 예보코리아, 라인인터내셔날, 쓰리에이치라이프, 메이플앤프렌즈, 티지에프인터내셔널, 한일에프앤씨, 로하스, 비즈인터내셔날코리아, 메리유, 더그레이스 등이다.

상호·주소·전화번호 등 주요 정보를 변경한 사업자는 15개사였다. 바이오숲, 이안리코리아, 타임앤로우 등 3개사는 공제조합과 공제계약이 해지됐다.

공제계약이 해지된 다단계판매업자는 영업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들 업체에 판매원으로 가입하거나 구매·판매활동을 할 때 주의해야 한다고 공정위는 당부했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