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스마트폰사업, 근본적 체질개선 지속 추진"

최종수정 2016.10.27 15:29 기사입력 2016.10.27 15:29

댓글쓰기

LG V20

LG V20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는 27일 "스마트폰 사업 구조 개선을 통해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3분기 MC사업본부가 4364억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한 데 따른 설명이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은 4분기에도 판매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V20와 X, K 시리즈 등 보급형 스마트폰 판매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1ㆍ2분기에만 해도 5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던 LG전자의 3분기 총 영업이익은 2832억원에 그쳤다. 가전과 TV사업은 호실적을 내며 7200억원 가량을 벌어들였지만 스마트폰 사업에서 43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내며 총 실적이 줄어든 것.

LG전자는 "4분기 가전 시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에 따라 저성장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시스템 에어컨, 빌트인 등 B2B 사업과 프리미엄 가전 시장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가전 분야에서는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필두로 시장 선도제품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공략하는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을 통해 B2B 사업도 강화한다.
4분기 본격적인 성수기에 진입하는 TV 시장은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분기 사상 최대 이익을 낸 HE사업본부는 4분기에도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으로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시장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은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전자는 "VC사업본부는 인포테인먼트 부문에서 주요 거래선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GM ‘쉐보레 볼트 EV(Chevrolet Bolt EV)’ 부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통해 본격적인 매출 성장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