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컨콜]에쓰오일 "3분기 정유 적자는 재고손익 차이"

최종수정 2016.10.27 10:32 기사입력 2016.10.27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에쓰오일은 27일 올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3분기 정유부문 적자는 재고손익, 환율영향 때문"이라고 밝혔다. 에쓰오일은 정유사업 부문에서 3분기 1234억원의 손실을 냈다.

에쓰오일은 "2분기에는 유가상승에 따른 재고이익이 있었지만 3분기에는 그런 영향이 없었다"며 "환율 역시 3분기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지만 전분기에는 환율 영향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에쓰오일은 이어 "회사 내부의 정제마진은 래깅(원재료 투입 시차효과)이 반영된다"며 "전분기에는 유가상승으로 래깅에 긍정적인 영향을 있었던 것도 이번 분기와의 차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