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루 8만4000명 몰린 청약시장

최종수정 2016.10.27 10:22 기사입력 2016.10.27 10:22

댓글쓰기

전국 6곳 청약단지에 8만4201명 청약…소형·합리적 가격대 아파트 '관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지난 26일 전국 곳곳에서 진행된 아파트 청약에 8만명이 넘게 몰렸다. 청약 과열에 대한 규제가 임박했지만, 중도금 대출에 무리가 없는 분양가,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소형주택에 쏠리는 관심은 줄어들지 않았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1순위 청약신청을 받은 방배마에스트로, 신길뉴타운 아이파크,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 하남 덕풍역 파크어울림, 의왕백운밸리 효성해링턴플레이스, 힐스테이트 수암 등 6곳의 단지는 2550가구 모집에 총 8만4201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서울과 경기 하남, 안산, 울산 등 전국 곳곳에서 분양열기가 이어진 것이다.

서울에서 분양된 방배마에스트로와 신길뉴타운 아이파크에서는 소형평형의 인기를 또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방배마에스트로는 서초구에서 13년만에 공급된 소형아파트로, 공급물량이 전부 전용면적 51㎡ 이하다. 104가구 모집에 1465명이 청약해 평균 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은 109대1로 최상층 펜트하우스에서 나왔다.

신길뉴타운 아이파크의 경우 282가구 모집에 1만4778명이 몰리며 평균 5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소형면적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59㎡A가 50가구 모집에 7550명이 몰려 평균 15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고, 59㎡B와 59㎡C 역시 각각 28.61대 1, 16.14대 1로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경기ㆍ지방에서 이뤄진 청약에서는 단지별로 대규모의 청약신청자가 몰렸다. 서울보다 저렴한 분양가가 청약자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분석된다. 울산에서 분양하는 힐스테이트 수암은 254가구 모집에 2만7984명이 신청해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 평균경쟁률이 110대1로, 전용 84㎡A형이 142.9대1의 최고경쟁률을 보였다.

안산에서 국내 최초로 3개 재건축 구역을 통합해 재건축한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에도 2만2828명이나 몰렸다. 평균경쟁률이 19.5대1, 최고 경쟁률은 135.6대1(메트로단지 84㎡)을 기록했다. 의왕백운밸리 효성해링턴 플레이스의 마지막 분양 물량인 C1블록도 404가구 공급에 1만5175명이 청약하면서 인기몰이를 했다. 평균 37.55대1, 최고 91.5대1(전용 120㎡)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남 덕풍역 파크어울림도 좋은 청약 결과를 기록했다. 335가구 공급, 1971명 청약으로, 경쟁률은 평균 5.8대1, 최고 7.2대1(59B타입)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청약 과열에서 대한 정부 규제가 이어진다는 입소문에 분양가가 저렴한 소형과 지방 물량에 관심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