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잔상 절반 줄인 게이밍 전용 모니터 출시

최종수정 2016.10.24 10:00 기사입력 2016.10.24 10:00

댓글쓰기

▲LG전자 모델이 21대9화면비 게이밍 모니터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이 21대9화면비 게이밍 모니터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LG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전자 가 잔상을 일반 모니터 절반 수준으로 줄인 게이밍 전용 모니터를 출시했다. 슈팅 게임 시 명중률을 높여주는 '조준점 모드' 등 게임에 특화된 기능도 제공한다.

LG전자 는 34인치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UC79G)를 24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1초에 보여주는 화면수가 최대 144장으로 일반 모니터 대비(60장) 2배 이상 끊김 없고 부드러운 화면을 제공한다.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1미리 세컨드 모드', AMD사의 프리싱크 기술을 적용해 화면 전환이 빠른 레이싱·슈팅 게임 등도 잔상 없이 보여준다. WFHD(2560 x 1080) 해상도를 갖췄다.

게임의 재미를 더해주는 다양한 부가 기능도 제공한다. 조준점 모드는 슈팅 게임을 즐길 때 화면 가운데에 조준선을 표시하며 '블랙 스태빌라이저' 기능은 비슷한 색감의 어두운 색상도 선명하게 구별해줘 명중률을 높여준다.

기존 16대9 화면비 모니터 대비 가로가 더 긴 21대9 비율의 화면으로 기존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던 부분까지 볼 수 있다. 1인칭 슈팅 게임 시 화면구석에 숨어있는 상대편 저격수를 빠르게 찾아낼 수 있다. 레이싱 게임을 즐길 때도 양쪽 끝에서 추월을 시도하는 상대편을 미리 발견하고 대처할 수 있다.
IPS 패널을 적용해 각도에 따른 색 왜곡은 줄이고 곡률이 3800R인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화면 몰입감을 높였다. 포뮬러1(F1) 경주용 자동차를 연상시키는 블랙·레드 색상 디자인으로 출하가는 89만9000원이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담당 상무는 "21:9 화면비의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로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