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테슬라, 파나소닉과 손잡고 태양광패널 생산

최종수정 2016.10.17 18:51 기사입력 2016.10.17 18:51

댓글쓰기

美뉴욕주 버팔로서 생산 예정…솔라시티 인수시 협업 시작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와 일본 파나소닉이 함께 태양광패널을 생산하기로 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성명을 통해 파나소닉과 파트너십을 맺고 솔라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쓸 태양전지와 모듈 부품을 만들기로 했다. 파나소닉은 당장 내년부터 뉴욕 주 버펄로 소재 솔라시티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테슬라는 이를 장기간에 걸쳐 사들이기로 했다.
J.B. 스트라우벨 테슬라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파나소닉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게 돼 기쁘다"며 "태양광 부문에서 생산 효율을 높이고 믿을만한 태양전지와 모듈을 좋은 가격에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법적 구속력이 없는 의향서(LOI)다. 최종 효력은 테슬라 주주들의 솔라시티 인수 동의 여하에 달려있다. 오는 11월 17일 테슬라 주주들은 솔라시티 인수 여부를 놓고 투표를 벌인다.

테슬라와 파나소닉 양사는 이미 네바다에서 50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용 리튬이온 전지 생산기지인 기가 팩토리를 세우는 데 협력한 바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