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마을금고, 태풍 피해입은 울산·경주 금융지원

최종수정 2016.10.17 10:15 기사입력 2016.10.17 1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새마을금고중앙회는 태풍 ‘차바’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울산시와 경주시에 대한 금융 지원대책을 17일 발표했다.

지원대상은 피해 지역에 있는 새마을금고와 거래하는 개인, 자영업자다. 신규대출을 원하는 고객은 1인당 500만원 한도 내에서 신용등급과 무관하게 긴급자금대출 형식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리는 새마을금고 금리의 2% 정도 낮은 수준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존 대출자에게는 금액 제한 없이 12개월 이내 한시적으로 만기연장을 해준다. 또 6개월 이내로 원리금 상환도 유예할 수 있다.

대상 금고는 울산에 있는 31개 금고, 경주에 있는 11개 금고 등 42개 지점이다. 지원신청은 다음 달 18일까지다.

아울러 새마을금고는 울산 북구와 울주군 주민들에게 공제료 납입 유예도 지원한다.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공제계약자는 새마을금고에 납입유예신청서, 재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공제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다음 달 18일까지고, 유예기간은 내년 3월까지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