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안산·화성일대 70ha 해역 '인공어초' 설치

최종수정 2016.10.14 09:22 기사입력 2016.10.14 09:22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14일 안산과 화성일대 5개 해역 70ha에 어류ㆍ패조류용 인공어초를 설치했다.

도는 사업비 21억을 들여 지난 7월부터 인공어초 설치 작업을 해왔다. 설치 장소는 안산시 풍도 남쪽 2개 해역, 화성시 입파도 해역, 도리도 해역, 도리도 북서 해역 등 총 5곳이다.

인공어초는 수산 동ㆍ식물의 산란ㆍ서식장을 조성해 물고기들이 안전하게 성장하고 산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수산자원량을 증대하는 역할을 한다.

2015년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어획효과조사 결과 인공어초 시설지의 어획량 개체수는 설치 전 대비 3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도의 경우 지난해 평균 2~4배의 어획효과를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도 연안해역 10~30m 수심에 설치하는 인공어초는 급격한 해양환경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는 연안의 물고기에게 꼭 필요한 서식지"라며 "도는 연안해역의 어초어장을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해 지속적으로 보호ㆍ관리하고 물고기 방류사업을 통해 풍요로운 어초어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1988년부터 관내 해역에 매년 인공어초를 설치해 지금까지 어류용 5336ha, 패조류용 834ha 등 총 6170ha를 조성했다. 2017년에는 사업예산을 올해보다 10억원 늘린 31억원으로 편성해 100ha의 어초어장을 조성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