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7의 굴욕"…英 위치誌 배터리 실험서 최하위

최종수정 2016.10.01 07:42 기사입력 2016.10.01 07:42

댓글쓰기

갤럭시S7·G5·HTC10·아이폰7 배터리 수명 실험
3G 통화서 아이폰7 12시간 기록…S7·G5의 절반
인터넷 브라우징 실험서도 아이폰7 최하위
"작은 배터리 용량이 원인…화질·카메라 등 다른 성능도 비교해야"


스마트폰 배터리 테스트 결과(출처:영국 Which)

스마트폰 배터리 테스트 결과(출처:영국 Which)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애플이 아이폰7을 출시하면서 배터리 수명이 늘어났다는 점을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스마트폰의 배터리 수명을 비교한 결과 최하위를 기록했다.
영국에서 가장 공신력을 인정받는 소비자연맹지인 위치(Which?)는 지난 9월30일(현지시간) 삼성갤럭시S7, LG전자 G5, HTC 10, 아이폰7에 대해 동일한 조건에서 얼마나 오랫동안 배터리가 지속되는지를 실험, 그 결과를 공개했다.

아이폰7은 최신 iOS10 운영체제에서 나머지 3개의 제품은 안드로이드6.0(마시멜로우) 환경에서 실험을 진행했다. 배터리 수명은 3세대(G) 음성 통화와 인터넷 브라우저 사용시 얼마나 오랫동안 배터리가 지속되는지를 비교했다.

3G 전화에서 아이폰7은 712분(약 12시간)을 기록한 반면 경쟁 제품인 삼성 갤럭시S7은 거의 두배인 1492분을 지속했다.
1위는 대만의 HTC 10이 1859분(약 31시간)으로 가장 긴 배터리 수명을 자랑했으며 LG전자 G5는 1579분으로 2위를 차지했다.

스마트폰 배터리 테스트 결과(출처:Which?)

스마트폰 배터리 테스트 결과(출처:Which?)


인터넷 브라우징 실험에서도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이번 실험에서도 아이폰7이 616분으로 4개 제품중 가장 저조한 배터리 수명을 기록했다.

1위는 3G 전화와 마찬가지로 HTC10이 차지했다. HTC10은 790분을 지속했으며 삼성 갤럭시S7은 677분, LG G5는 640분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아이폰7의 배터리 수명이 짧은 것은 용량 차이에서 비롯된다. 아이폰7은 1960밀리암페아아워(mAh)의 용량을 갖추고 있는데 비해 HTC10은 3000mAh의 용량을 자랑한다.

LG G5의 배터리 용량은 2800mAh이며 삼성전자 갤럭시S7은 3000mAh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애플은 지난 9월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를 출시하면서 보다 안정된 배터리 성능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아이폰7의 배터리 용량은 전작 아이폰6s(1750mAh)보다 약 210mAh가 늘어난 것이다. 애플은 아이폰7에서 LTE 브라우징을 했을 때 12시간 지속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이폰7(4.7인치)보다 화면이 큰 아이폰7플러스(5.5인치)는 2900mA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위치지는 "물론 최고의 제품을 고를 때 배터리 수명이 모든 것을 차지하지는 않는다"면서 화질, 프로세서 속도, 카메라 등 다른 스마트폰 성능도 함께 비교하라고 조언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