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 박소담, 친아빠 등장에 폭풍 오열…꼬이는 러브라인

최종수정 2016.09.17 11:31 기사입력 2016.09.17 11:31

댓글쓰기

손나은 정일우 박소담. 사진=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방송 캡쳐

손나은 정일우 박소담. 사진=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신네기' 정일우가 손나은에게 소리 질렀다.

16일 방송된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이하 '신네기')에서는 은하원(박소담 분)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기 시작하는 강지운(정일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갑작스런 집안 문제로 하늘집에 들어오게 된 박혜지(손나은 분)가 하원과 묘한 대립구도를 세우며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

하원은 혜지가 신경 쓰여 평소 안 입던 원피스를 입는 등 지운을 더욱 의식하지만 혜지만 챙기는 지운을 보며 섭섭함을 느낀다.

지운은 혜지와 편의점에서 라면을 먹던 중 하원에게 줄 화이트데이 선물을 사며 하원을 생각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지운은 끝내 하원에게 사탕을 건네지 못한다.
지운과 하원의 관계를 의식한 혜지는 하원에게 자신이 지운에게 고백했다고 거짓말을 하고 지운도 나와 같은 마음이라고 해 하원을 충격에 빠뜨린다.

이에 하원은 지운에게 "혜지에게 다 들었다. 앞으로 오해하지 않게 해달라"고 말하며 뛰어나갔다. 사실을 알게 된 지운은 혜지에게 화를 낸 뒤 하원을 찾아 집으로 돌아온다.

한편 이날 하원의 친아버지라고 주장하는 공정환(강영진 분)이 나타나 하원을 혼란에 빠뜨린다. 결국 하원은 길거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린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답답함" "러브라인 꼬인다" "러브라인 빨리 정리되면 좋겠다" "욕 하면서 보고 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