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은행,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18호점 선정식 실시

최종수정 2016.09.12 16:59 기사입력 2016.09.12 16:59

댓글쓰기

광주은행,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18호점 선정식 실시

"광주 북구 결손가정 청소년의 공부방을 만들어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은행(은행장 김한)은 12일 광주시 운암동에 위치한 주택에서 ‘희망의 공부방 18호 선정식’을 가졌다.
광주은행 희망이 꽃피는 공부방 18호점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이모(16세)군은 부모 없이 할아버지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결손가정의 청소년으로, 어려운 경제적 환경 속에서도 학업에 대한 의지가 높은 편에도 불구하고 책상은 물론 공부방마저 없어서 가정에서 학습이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었다.

이에 광주은행은 창고로 쓰던 방을 깨끗이 정리해 침대와 서랍장을 놓아주고 컴퓨터와 책상, 의자 등으로 공부방을 꾸며 주었으며, 특히 무더웠던 여름 하루도 빼놓지 않고 할머니의 병문안을 다니며 고생하시는 할아버지를 위해 에어컨 달아 드리는 것이 추석명절 소원이라는 이모군의 희망대로 오래된 선풍기 대신 거실에 에어컨을 설치해 주었다.

행사에 참여한 광주은행 지역사랑봉사단 직원들은 추석을 앞두고 행복한 명절을 보내시라는 바램과 함께 과일과 추석차례용품을 직접 선물했다.
광주은행 강인식 부행장은 “공부방 선물이 너무 고맙다는 이모군의 자필편지를 읽으며 사회공헌사업을 하는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우리 지역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이 꽃피는 공부방 사업은 지역 내 저소득가정 및 환경이 열악한 아동보육시설의 학습환경을 개선해주고 공부방을 만들어줌으로써 소외계층 아동들이 학업에 전념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광주은행의 대표 지역공헌 사업으로 작년에 이어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