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드트럭·캠핑카 '튜닝' 쉬워진다

최종수정 2016.09.08 13:57 기사입력 2016.09.08 13:57

댓글쓰기

자동차제작사 등의 튜닝작업확인 신청절차

자동차제작사 등의 튜닝작업확인 신청절차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정비업자가 실시하기 어려운 범위의 튜닝을 자동차제작자가 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8일 밝혔다.

튜닝 작업이 허용되는 자동차제작자 기준은 국토교통부에 등록을 마치고 400㎡ 이상의 시설면적과 피트 또는 리프트 등 검사시설, 자동차정비 기능사 이상(1인 이상)의 기술인력을 갖춰야 한다. 또 도장작업을 수반하는 경우 도장시설을, 자동차의 중량이 변경되는 작업은 제동시험기를 갖춰야 하고 자동차의 안전점검을 위한 최소한의 시설기준을 규정화 했다.

자동차제작자가 튜닝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교통안전공단에 시설 확인을 받은 후 튜닝 작업 범위에 맞게 작업을 하면 된다. 튜닝 승인·작업 등 절차를 마친 경우 내용을 전산정보처리조직에 입력한 후 튜닝작업 의뢰자가 요구 시 작업확인서를 발급한다. 소유자는 교통안전공단 전국 59개 자동차검사소를 방문해 튜닝검사를 받으면 절차가 마무리된다.

지금까지 자동차 튜닝 작업은 자동차정비업자만이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었으나, 이번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정비업자가 작업하기 어려운 푸드트럭, 캠핑카, 내장탑 등의 튜닝이 자동차제작자에게도 허용돼 관련 산업이 활성화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영태 공단 이사장은 "실제 작업은 소규모제작자가 하고, 정비업체에서 작업한 것으로 서류를 발급하는 편법이 근본적으로 해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