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끝사랑' 김희애 꼭 끌어안은 지진희, 본격 로맨스 시작 암시

최종수정 2016.08.28 14:32 기사입력 2016.08.28 14:32

댓글쓰기

김희애 지진희.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 캡쳐

김희애 지진희.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끝사랑' 지진희가 김희애를 끌어 안았다.

27일 방송된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이곳저곳에서 치이며 위기에 몰린 강민주(김희애 분)의 아슬아슬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미례(김슬기 분)의 웹툰을 보게 된 강민주는 "작품이 드라마로 제작된 적도 있고 이번 웹툰도 너무 좋다"며 미례에게 함께 일할 것을 제안하지만 거절당한다.

우연히 미례의 조카이자 상식의 달 고예지(이수민 분)의 약점을 손에 쥐게 된 민주는 예지를 이용해 미례를 설득하고자 한다. 예지는 미례에게 "고모도 이제 제대로 일해야지. 운도 따라야 하고 좋은 기회를 주는 사람도 만나야 한다. 인생에 기회는 딱 세 번 온다는데 잘 생각해라"고 하며 미례를 설득한다.

드라마 제작을 위해 작가와 배우를 섭외하던 민주는 자신의 위치가 불안하다는 사실을 듣는다. 또한 신인 시절부터 봐왔던 배우에게 '감 떨어졌다'고 무시까지 당하는 등 수모를 겪는다. 설상가상으로 미례가 도저히 드라마에 참여할 수 없다고 하며 오빠의 비밀을 털어놓는다.
이에 민주는 상식을 찾아가 "미례 씨가 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오빠 걱정 때문에 거절했다.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가족들 손 발 묶지 마"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상식은 "강민주 당신은 스스로 엄청 잘난 줄 알지? 웃기지 마. 당신은 그래서 평생 외롭게 혼자 살게 될 거야"라고 폭언한다.

상처 받은 민주는 술에 취한 채 비틀거리다 넘어지고 상식이 이를 발견한다. 상식은 목 놓아 우는 강민주를 안아주며 "힘내지 않아도 괜찮다 그냥 좀 쉬어도 괜찮아 지금은 아무것도 아무 일도 하지마. 그래도 괜찮으니까"라며 위로했다.

폭언과 위로를 반복하는 두 사람의 모습과 함께 곽시양의 전 여자친구 스테파니 리가 등장하면서 이들 네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뒤바뀔 지 주목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