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마녀…미친개…" 北, 박 대통령에 막말 쏟아내

최종수정 2016.08.27 18:50 기사입력 2016.08.27 15:03

댓글쓰기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 김정은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북한의 한 단체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막말을 쏟아냈다.

26일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는 지난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중부전선 전방 군단을 방문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성격을 언급한 데 대해 "참을 수 없는 모독으로서 천벌 맞을 대역죄"라며 비난했다.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는 대변인 담화에서 "지금 백두산 혁명 강군은 멸적의 의지를 안고 청와대 안방부터 들부실 최후 명령의 시각을 기다리고 있다"며 "더욱이 참을 수 없는 것은 역도가 그 누구의 '경제난'이니, '동요'니 하는 잠꼬대 같은 나발을 불어대는 것도 성차지 않아 무엄하게도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걸고 드는 특대형 도발까지 해대며 정신병자처럼 놀아댄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또한 민족화해협의회는 "박근혜 패당은 민족사적 쾌거에 기절초풍해 동족을 헐뜯고 있다"며 박 대통령을 가리켜 '미친개', '청와대 마녀', '천하의 악당'이라는 등 국가원수에게 쓸 수 없는 저급한 표현들을 마구 쏟아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북한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지난 24일 중부전선 전방 군단을 방문해 "북한이 1인 독재 하에 비상식적 의사결정 체제라는 점과 김정은의 성격이 예측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될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