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혼자산다' 헤이즈X씨잼, 파워래퍼들의 순박한 라이프 공개

최종수정 2016.08.25 11:25 기사입력 2016.08.25 11:25

댓글쓰기

사진=MBC

사진=MBC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힙합계의 신흥강자 래퍼 씨잼과 헤이즈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소소한 일상을 공개한다.

26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씨잼과 헤이즈가 소중하게 품어온 래퍼의 꿈을 이룬 사연과 함께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씨잼은 "서울에서 사는 24살 중 가장 아무렇게나 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힌 바에 따라 청소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는 집을 공개해 무지개 회원들에게 충격을 줬다.

그는 아침부터 포그 머신과 미러볼을 작동시켜 순식간에 집안을 클럽으로 만들어 버리기도 했다. 이를 본 이국주는 "밖에서 보면 불난 줄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고등학교 절친이자 '쇼 미더 머니 5' 우승자 비와이와 만나 학창시절 함께 래퍼를 꿈꾸고 또 경쟁자로 무대에서기까지 이야기들을 풀어 놓는다. 이들의 힙합 브로맨스에 무지개 회원들이 "한 편의 영화 같은 이야기"라고 감탄했다는 후문.
헤이즈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쌍꺼풀 테이프를 붙여 웃음을 유발. 그는 "1분이라도 빨리 붙여야 오래간다"는 설명을 더했다.

시크한 분위기를 풍기는 헤이즈는 사실 영화 '겨울왕국'의 등장인물 '올라프'의 광팬이었다. 집안 곳곳에 올라프 인형이 있고 심지어 냉동실에도 올라프를 보관하고 있다. 헤이즈는 "눈사람이라서 냉장고에 넣어둔거다"라는 귀여운 이유를 댔다.

헤이즈는 자신의 생일 때문에 대구에서 올라온 가족이자 친구인 친오빠와 만남을 가졌다. 헤이즈는 오빠와 이야기를 나누며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대구에서 무작정 상경해 아르바이트를 세 탕씩 뛰다가 응급실에 실려 가기까지 한 사연을 공개한다.

한편, 씨잼과 헤이즈가 출연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