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교육감 "경쟁과 점수가 교육 망치고 있다"

최종수정 2016.07.27 10:06 기사입력 2016.07.27 10:06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특강에서 경기교육 현안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특강에서 경기교육 현안 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청계천은 40년전과 비교해 엄청나게 변했는데, 우리 교육은 고교평준화를 빼면 변한게 없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 교육감은 26일 수원 수일로 경기도과학교육원에서 열린 '1급정교사 자격연수'에서 "1970년대와 현재 청계천 사진을 보면 엄청나게 바뀌었는데, 고교평준화를 빼 놓고는 교육의 내용과 방법은 바뀌지 않았다"며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표현했다.
그는 그러면서 "인구가 급격히 줄고 있고, 앞으로 5~10년 새 엄청난 변화가 올 것"이라며 "아이들에게 자유롭게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상상을 뛰어넘는 놀라운 발상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 교육이 일대 전환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특히 고(故) 신영복 교수의 글을 인용해 "공부는 망치로 하는 것이고, 우리를 가둬놓고 있는 생각의 틀을 깨뜨리는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줄 세우기식 공부를 하고 있다. 정답만을 요구하는 지금의 교육은 우리 아이들의 상상력과 꿈을 잃어버리게 만든다. 경쟁과 점수로 학생을 평가하는 오늘의 교육이 교육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학생 한 명 한 명이 매우 소중한 미래자원"이라며 "학생들의 이름을 불러주고, 학생들을 통제의 대상이 아닌 존중의 대상으로 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특강에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서 한 교사는 "교사를 위한 힐링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이 교육감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선생님이 본연의 업무인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