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디스플레이, OLED 시설에 2조원 추가투자 (상보)

최종수정 2016.07.27 07:39 기사입력 2016.07.27 07:39

댓글쓰기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현황 모형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현황 모형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디스플레이 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LCD(액정표시장치) 산업에서 중국이 빠르게 추격하고 있는 만큼,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히는 OLED에 투자를 집중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26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중소형 OLED 생산시설에 1조990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통과시켰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투자가 결정된 1조9900억원은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 POLED(플라스틱OLED)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데 사용된다. P9 공장에 월 1만5000장 규모의 6세대(1500㎜×1850㎜) POLED 생산라인을 만들 계획이다.

이미 LG디스플레이는 파주에 OLED 생산 중추 역할을 할 'P10'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2018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고 투자 금액은 약 9조원이다. P10 공장 완공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8세대 LCD 라인이 운용되던 'P9' 공장 공간을 활용해 OLED 라인을 구축하는 것이다.

파주 외에 LG디스플레이는 경북 구미 사업장에도 6세대 POLED 생산라인(E5)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구미에 이어 파주에서 POLED 생산이 2018년부터 본격화되면 LG디스플레이의 POLED 스마트폰 사업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POLED는 유리 기판 대신 플라스틱을 사용하기 때문에 원형, 다각형 등의 2차원 디자인은 물론 벤더블, 롤러블, 폴더블 등 디자인 혁신을 가능하게 한다. 디스플레이 시장전문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POLED시장은 올해 약 5900만대에서 2020년 약 4억16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은 "디스플레이산업에서 OLED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새로운 도전이자 기회"라며 "적기 투자와 투자 효율성 극대화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는 OLED 시장에서 반드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