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에너지 빅데이터산업 육성…공기업 독점정보부터 공개키로

최종수정 2016.07.15 06:00 기사입력 2016.07.1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에너지 빅데이터 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그간 공기업들이 독점해 온 에너지 데이터부터 적극 공개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15일 서울 더플라자에서 우태희 2차관 주재로 제2차 에너지신산업 협의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에너지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방안과 함께 최근 정부가 발표한 에너지신산업 성과확산 및 규제개혁 종합대책의 세부 실행대책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우 차관은 "그동안 공기업들이 독점해온 에너지 데이터를 적극 공개토록 해 정부가 에너지 빅데이터 산업 육성에 앞장서겠다"며 "2단계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산업부는 1단계로 한국전력·발전사·전력거래소 등의 전력 데이터부터 개방해 에너지 정보를 활용하는 에너지신산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지역별·용도별·시간대별 집합적 소비 정보, 전국 누진제 요금부담 분포 등이 대표적인 공개 데이터다.
또 9월 중 에너지 데이터 개방의 구심점이 될 전력 빅데이터 센터를 개소해 에너지 컨설팅, 에너지 효율관리 등 민간의 에너지신산업 사업 모델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센터입지는 민간기업 접근성, 관련기업 협업가능성, 벤처기업 창업지원 등 고려해 선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빅데이터 활용의 제도적 기반인 전기소비자의 프라이버시 보호, 정보이용 기준과 절차 등 관련 기준도 정비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9월 중 전력 사용량 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및 정보 이용규정을 제정한다.

이어 산업부는 2단계로 2017년부터 가스, 열에너지까지 에너지 빅데이터 산업 대상영역을 확산한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5000억 원을 투자해 1600만호에 실시간 계량·과금이 가능한 가스 원격검침(AMI)을 보급하고, 축적되는 데이터로 도시가스 소비패턴 분석, 사용량점검 서비스 등을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가스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압력, 용량 등 배관운영자료(데이터)를 제공해 민간참여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2018년까지 전국 단위 열지도(heat map)를 작성·공개하고 ’국가 열지도 센터‘를 구축해 열 에너지 데이터를 활용한 민간의 다양한 사업기회 창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 보안기술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데이터 공유가 쉽도록 오픈소스 방식으로 구축할 것과, 데이터를 취합·제공할 전담기관 구축 등을 제안했다.

우 차관은 “협의회에서 제시한 각계의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에너지 빅데이터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강조하고, 에너지신산업 규제완화와 성과확산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