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브렉시트 협상 이끌 英 메이 총리 공식 취임‥여성 장관 대거 발탁 예상

최종수정 2016.07.14 02:23 기사입력 2016.07.14 02:23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테리사 메이(59)가 13일(현지시간) 제76대 영국 총리에 공식 취임했다.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가 1990년 총리에서 물러난 지 26년 만에 등장한 여성총리다.

메이 총리는 남편 필립 메이와 함께 이날 오후 다수당 대표 자격으로 버킹엄궁을 방문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알현하고 총리 취임 절차를 마쳤다.
메이를 만난 엘리자베스 2새 여왕은 관례대로 "새 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지"를 물었고 메이는 "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여왕은 이어 메이에게 "(총리로서) 하원의 신임이 당신에게 있다"고 선언했고, 이로써 메이가 영국의 총리에 공식 취임했다.

메이 신임 총리는 곧바로 총리 관저인 런던 다우닝가 10번지로 돌아가 향후 국정운영 방안과 함께 내각 인선에 들어갔다.
영국 언론들은 메이 총리가 이틀 내 조각을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메이 총리 대변인은 "총리가 더 많은 여성이 의회와 내각에 진출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텔레그래프를 비롯한 현지 언론들은 메이 총리가 내각의 거의 절반을 여성 의원으로 채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이 총리는 조각을 마친 뒤 오는 19일 첫 내각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메이 총리는 이후 영국의 유럽 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을 전면에서 지휘하게될 전망이다.

전임 데이비드 캐머런은 2010년 보수당을 총선 승리로 이끈 이후 6년 2개월 만에 브렉시트 국민투표 패배의 책임을 지고 이날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