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러시아까지 평생학습도시로 소문난 까닭?

최종수정 2016.07.12 15:25 기사입력 2016.07.12 15:25

댓글쓰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교수 등 10명의 러시아 학습도시 연구단 관악구 방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즈드랏스부이쪠. 랏 브스뜨레체”

러시아에서 특별한 손님들이 12일 관악구(구청장 유종필)를 방문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대 니나페트로브나(Nina Litvinova) 교수를 비롯한 10명의 러시아학습도시연구단이다.

니나페트로브나(Nina Litvinova) 교수는 “독일 유네스코 평생학습연구소에서 평생학습 정책 사례를 추천받았으며 그 중 대표적인 평생학습도시 관악구를 가장 먼저 방문하게 됐다” 고 말했다.

러시아 학습도시연구단은 ‘평생학습네트워크’에 초점을 맞춘 관악구만의 독특한 평생학습 정책과 새로운 복지개념인 ‘지식복지’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대표적 사례로는 IT 신기술을 도서관서비스에 접목한 ‘U-도서관’이다. 사전에 인터넷 또는 스마트폰 앱으로 신청한 책을 지하철역 무인대출기에서 손쉽게 빌려보는 서비스로 2011년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에 설치, 현재는 관악구의 모든 지하철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이 12일 방문한 러시아 학습도시연구단원들과 환담 중에 있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이 12일 방문한 러시아 학습도시연구단원들과 환담 중에 있다.


중국 CCTV에서 ‘U-도서관’을 ‘전철역으로 옮겨 놓은 한국의 도서관’을 주제로 소개된 바 있다.
집 가까운 도서관과 지하철역으로 책을 배달해주는 지식도시락 배달사업은 대표적 통합도서네트워크다. 관악산 높이의 11배가 넘는 36만여권이 배달됐으며 벤치마킹하기 위해 국내외 행정기관, 시민단체, 외국언론 등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또 대학교와 지역사회가 협력, 대학의 시설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는 ‘서울대학교와 협력사업’과 시민이 기획· 주도하는 ‘평생학습축제’가 큰 호응을 얻었다.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이면서 역저 ‘세계 도서관 기행’의 저자이기도 한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 ‘세계 도서관 기행’을 통해 한국에 최초로 러시아도서관을 소개한 바 있다”며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으로서 공유와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평생학습사회를 이루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며 지식복지사업을 더욱 심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