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아지오코리아, ‘월드클래스 2016’ 한국 대표에 김도형 바텐더 선정

최종수정 2016.07.11 18:28 기사입력 2016.07.11 18:12

댓글쓰기

세계대회 미국 마이애미에서 9월 개최, 60여개국 대표들 경합
7일 서울 신사동 조니워커 하우스에서 열린 세계적인 바텐더 대회 ‘디아지오 월드클래스 2016 코리아 파이널’에서 우승자 김도형 바텐더(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7일 서울 신사동 조니워커 하우스에서 열린 세계적인 바텐더 대회 ‘디아지오 월드클래스 2016 코리아 파이널’에서 우승자 김도형 바텐더(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세계 최대 규모의 바텐더 대회에 출전할 한국 대표가 결정됐다. 디아지오코리아는 11일 세계 최고의 바텐더를 가리는 '제 7회 월드클래스 2016'에 참가할 국가대표 바텐더에 김도형(27세) 바텐더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 바텐더의 영광을 안은 우 바(Woo Bar, W 호텔) 소속 김도형 바텐더는 7일 서울 신사동 소재 바 ‘더 디스틸러리’ 에서 개최된 ‘월드클래스 2016 코리아 파이널’에서 9명의 경쟁자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도형 바텐더에게는 오는 9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월드클래스 2016 세계 대회’에 대한민국 대표로 출전할 기회가 주어진다.

‘월드클래스’는 디아지오가 2009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텐더 대회다. 매년 1월부터 6월까지 펼쳐지는 국가별 예선전에는 60여개국, 1만여 명이 넘는 바텐더들이 참가한다.

바텐더로서 갖춰야 할 지식과 기술, 창의력, 서비스 정신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며 경연와 더불어 진행되는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통해 뛰어난 역량의 차세대 바텐더들에게 최신 칵테일 트렌드와 기법을 전파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1월부터 진행된 ‘월드클래스 2016 코리아’에는 200여명의 바텐더가 참가했다. 1차 선발된 40명이 세미파이널에서 실력을 겨뤘고, 여기서 선발된 최고의 바텐더 10명이 7일 열린 파이널 대회에 진출해 최종 우승자를 가렸다.

김도형 바텐더는 “디아지오가 개최하는 월드 클래스 대회는 뛰어난 실력을 가진 바텐더들의 각축장이지만, 우리나라 바텐더를 대표해 한국만의 바텐딩을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디아지오코리아 관계자는 “뛰어난 실력의 바텐더들을 양성해 품격있게 음주를 즐기는 파인드링킹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이 대회의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월드 클래스를 통해 국내 바 문화와 바텐더의 능력이 성장하길 바라며, 우승자 김도형 바텐더가 세계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열린 ‘월드클래스 코리아 파이널’에는 우승자 김도형 바텐더 외에도 대회 최초 여성 준우승자인 박다비 바텐더 등 총 10명의 국내 최정상급 바텐더들이 참가해 열띤 결쟁을 펼쳤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