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올해의 녹색상품' 5년 연속 수상…'공공기관 최초'

최종수정 2016.07.11 14:39 기사입력 2016.07.11 14:39

댓글쓰기

코레일의 S-트레인(남도해양열차).

코레일의 S-트레인(남도해양열차).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코레일이 공공기관에선 처음으로 '올해의 녹색상품'에 5년 연속 선정됐다.

코레일은 관광열차 'S-트레인(남도해양열차)'이 환경부가 후원하고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최한 '2016년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올해의 녹색상품은 녹색상품 시장을 활성화하기 2008년부터 매년 선정하고 있다.

앞서 코레일은 2012년 경부선 KTX, 2013년 경춘선 ITX-청춘, 2014년 누리로(서울↔신창), 2015년 O-트레인(중부내륙관광열차)에 이어 5년 연속 올해의 녹색상품에 뽑혔다.

코레일 관계자는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된 S-트레인은 친환경성과 차별화된 상품성, 고객과의 소통 부분에서 소비자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며 "특히 미세먼지와 매연, 소음, 진동을 최소화하고 대기 시간 중 엔진 회전수를 낮게 설정해 연료 소모량을 감소시키고 에너지를 효율화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고 말했다.
남도해양열차 S-트레인은 천혜의 자연경관과 풍성한 남도의 문화를 이어주는 '슬로우 기차여행'을 모티브로 한 관광전용열차다. 현재 수도권에서 전라선을 타고 여수를 잇는 노선과 부산에서 경전선을 타고 보성을 오가는 두 개 노선이 운영되고 있다.

다도의 고장인 남도의 향기로운 차를 즐길 수 있게 우리나라 열차로는 처음으로 좌식을 도입한 다례실을 비롯해 힐링실과 가족실, 카페실, 이벤트실 등을 갖추고 있다. 또 철도차량 내외부 설비의 고급화와 다양한 고객들의 기호를 반영한 객실 구성, 수화물 보관대 설치, 차내 화장실 설치 등 대 고객 시스템 및 인적 서비스 강화를 통해 서비스의 질을 높였다.

이와 함께 S-트레인은 내륙중심의 철도관광에서 아름다운 남해바다를 활용한 크루즈와 유람선, 요트 체험 등 다양한 연계 여행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올해의 녹색상품 5년 연속 수상은 변함없는 사랑과 신뢰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 덕분"이라며 "코레일은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수단이자 미래 성장 동력인 철도를 통한 새로운 환경가치 창출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