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 배치 확정에 中 보복 우려 증폭…韓 소비재업종 직격탄 맞을수도

최종수정 2016.07.11 10:44 기사입력 2016.07.11 10:40

댓글쓰기

사드 배치 확정에 中 보복 우려 증폭…韓 소비재업종 직격탄 맞을수도

사드 배치 확정, 중국의 보복 제재 우려 증폭
최악 시나리오 반한감정 확산…소비재 업종 타격 클 가능성 높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확정으로 중국의 보복 제재가 현실화되면 국내 소비재 산업이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쉽지 않지만 중국이 과거에 보여줬던 보복조치를 감안할 때 소비재 업체별 영향도 큰 차이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손효주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 표시를 보이고 있는 중국이 어떠한 보복 조치를 내릴지가 관건"이라며 "가장 긍정적인 시나리오는 원만한 협상을 통해 어떠한 보복 조치 없이 해결되는 것이나, 이 이슈는 기업과 산업의 펀더멘탈 요소가 아닌 외교적인 이슈라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과거에 보여줬던 보복 조치를 바탕으로 시나리오별 소비재 업체 영향분석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정부는 사드배치를 최종 확정한다고 발표했다. 미국과 한국은 북한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 표명하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의 안보도 침해당할 수 있어 지금껏 강력한 반대를 표명해왔다. 하지만 사드 배치가 최종 확정되면서 기존 한-중 관계까지 급속도로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실제 사드 배치 이후 첫 시장거래일인 이날 중국 수요를 기반으로 성장하는 소비재 업체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LG생활건강은 이날 오전 9시45분 현재 전 거래일 보다 3.37% 내린 109만원에 거래되고 있고 아모레퍼시픽, 한국콜마 등도 이틀째 하향세를 나타내고 있다. 카지노주와 화장품, 면세점주도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손 연구원이 분석한 사드 배치에 따른 시나리오별 중국의 제재로는 무역보복과 관광객 제한, 중국진출 한국기업 제재, 반한감정 확산 등이다.

무역보복의 경우 중국이 통관 절차나 인증제도 등 비관세장벽을 강화하면 따이공업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봤다. 대형 브랜드 업체는 점진적인 해결 가능성 있다고 봤다.

관광객 제한이 이뤄질 경우 국내 면세업계 가장 큰 타격을 볼 것으로 전망했으며 면세비중이 높은 업체에게 특히 불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실질적으로 일본과 대만에서 이뤄진 바 있다. 중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에 제재가 가해지게 되면 브랜드 및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 모두 불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한감정 확산은 가장 부정적인 시나리오로 봤다. 그동안 한류로 인한 한국소비재 제품 수요 모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손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보면 외교관계로 인한 업체의 주가 영향은 미미했지만 반일 감정이 심했던 일본의 경우 실적 영향은 최대 4 개월, 관광객수도 영향을 받았디"고 말했다.

그는 "일본처럼 반한 감정이 확산되지 않는다면 단기적인 이슈로 마무리 될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 보복조치가 가시화된다면 최근 실적 호조로 주가 흐름이 좋았고 밸류에이션이 높았던 중국소비재 업체의 단기적인 센티 영향은 과거보다 클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