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피투게더’ 성훈·신혜선 ‘썸’ 타는 중…“새벽 4시에 전화가 왔다”

최종수정 2016.07.01 10:43 기사입력 2016.07.01 10:43

댓글쓰기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드라마 '아이가 다섯'의 남녀 주인공 성훈과 신혜선이 묘한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는 '우리 무슨 사이야' 특집으로 배우 신혜선, 성훈, 서유정, 송재희, 가수 토니안, 김재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주말 드라마 '아이가 다섯'에서 함께 출연 중인 성훈과 신혜선이 방송 내내 티격태격하며 관계가 의심되는 말과 행동을 해 주목을 끌었다.

성훈은 연기를 하면 실제로 감정이 생기냐는 질문에 "연기하니까 자연히 감정이 생기고 시청자들을 위해 몰입을 하고 있다"라며 "사람 일은 모른다가 제 인생관이다. 극중 캐릭터도 굉장히 좋아하는 여성상이지만, 실제 혜선이도 좋아한다. 두근거린다"라고 고백해 시선이 집중됐다.

신혜선 또한 성훈과 연기를 하며 설렜던 적이 있었다며 당시를 재연하면서도 쑥스러운 모습을 보여 주위의 의심을 샀다.
유재석은 성훈과 신혜선이 서로 신경 쓰는 모습에 "의심을 안 하려 해도 두 사람이 계속 여지를 준다"고 말했고 출연자들도 공감했다.

또 신혜선이 성훈은 혼잣말을 많이 한다고 하자 성훈은 "너한테 말하는 건데 네가 안 들어 주는 것이다"고 말해 달달한 분위기가 흘렀다. 이어 "혜선이는 추위를 많이 탄다. 그래서 옆에 가서 한번만 안아줘도 되냐는 말을 하곤 한다"고 말해 이목이 쏠렸다.

성훈은 신혜선과 사적 만남을 갖느냐는 질문에 대해 "전화해도 안 받는다"라고 발언했고 신혜선이 "새벽 4시에 전화가 왔다"고 밝혀 이들 관계에 대한 의심은 더 심해졌다.

성훈은 마치 신혜선에게 적극적으로 어필이라도 하는 듯 "신혜선의 단점을 아직까지 모르겠다. 귀여운 사람이 좋다"라고 말하기도 하고 "남자는 다 좋아?"라며 질투까지 해 '썸'을 타고 있다는 의심을 떨칠 수 없게 만들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