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융안정보고서]집단대출 폭탄, 지방·비은행권서 터지나

최종수정 2016.06.30 12:13 기사입력 2016.06.30 12:13

댓글쓰기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가계부채의 폭증의 원인으로 꼽히는 집단대출(아파트 중도금 대출)이 수도권 이외 지역과 비은행권에서 부실화될 위험이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30일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수도권 이외 지역과 비은행금융기관이 취급한 집단대출은 부실화 가능성이 우려되는 만큼 지방 주택가격 움직임과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자산 건전성에 대한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항목별로 보면 수도권과 은행의 집단대출 부실화 위험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분양가격도 당분간 급락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수도권과 달리 5개 광역시에서는 2010년 이후 아파트 가격은 줄곧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데 올해 평균 분양가격(3.3㎡당 987만원)이 역사적 고점으로 평가받는 2008년 수준(1028만원)에 근접했다는 점에서 부실 우려가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부산 대구 등 일부 지역의 경우 2013~2015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수요를 초과하면서 가격 하락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집단대출도 크게 늘어 부실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상호금융 등 서민형금융기관에서 올해 1~3월 증가한 주택담보대출 3조5000억원 증가했는데 이 주 상단금액이 집단대출로 추정된다.

한은은 "비은행금융기관은 은행과 달리 채권 보전을 중소형 건설사의 연대보증에 많이 의존하고 있다"며 "중소형 건설사에서 연쇄부도가 발생하면 부실화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올해 1분기 기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9조7000억원(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으로 이중 집단대출은 5조2000억원으로, 절반을 넘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