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구, 서울시 최초 '사물인터넷 우유팩 수거함' 설치

최종수정 2016.06.27 07:01 기사입력 2016.06.27 07:01

댓글쓰기

8월부턴 종이팩 바코드 태그→ 앱 통해 스탬프·포인트 적립해 주는 등 배출 보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사물인터넷(IoT)이 내장된 우유팩 수거함’ 150대를 7월부터 지역내 8개 아파트 단지에 도입한다.

서울 시내에서 처음으로 시범 운영되는 ‘사물인터넷 우유팩 수거함’은 효율적인 분리배출을 통해 자원 회수율 및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도입, 송파구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오이스터에이블(ICT 벤처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외관은 기존의 재활용품 수거함과 유사하지만 전면부에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모듈’이 탑재돼 우유팩 바코드를 태그하면 ?우유 종류 ?팩 용량 등이 스마트폰 앱에 자동 전송된다. 일반 우유 뿐 아니라 주스, 두유 등 국내에서 유통되는 종이팩이라면 대부분 배출 가능하다.

구는 7월말까지를 시범 운영기간으로 정하고 수거율 모니터링 및 수거함 사용방법을 홍보, 8월부터는 배출건수에 따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우유로 교환할 수 있는 스탬프를 찍어주거나 신용카드 포인트로 적립해 주는 등 배출 보상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이 적용딘 우유팩 수거함 앞에서 폐우유팩 바코드를 태그하는 모습

사물인터넷이 적용딘 우유팩 수거함 앞에서 폐우유팩 바코드를 태그하는 모습

현재 국내 유통되는 종이팩의 원료는 천연펄프로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종이팩은 일반 종이에 비해 품질이 뛰어나 고급 화장지, 냅킨, 벽지 등으로 재활용 가능하지만 안타깝게도 회수율은 25% 수준에 그친다. 1년 동안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종이팩 양은 약 70억개로 20년생 나무 140만 그루에 해당하며 이를 화장지로 만들면 대한민국 인구 1/3이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이번 ‘사물인터넷 우유팩 수거함’ 시범 도입 이후 연말까지 수거율, 주민 반응 등을 모니터링해 수거함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송파구는 종이팩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우유팩, 종이컵을 모아오면 1kg 당 두루마리 화장지 1개로 교환해주고 있으며, 이 보상사업을 통해 올해 1~6월까지 종이팩 총 27톤이 수거됐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특수 코팅된 종이팩은 일반 종이와 재활용 공정방법?시간이 달라 일반 재활용 공장에 보내지면 폐기물 처리되므로 폐지와 꼭 분리 배출해야 한다”며 “시범 사업을 통해 종이팩 회수율이 획기적으로 높아지면 환경보호, 외화 절약에도 도움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주민들의 협조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