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주태 2골' 서울, 최용수 감독 고별전서 승리 'FA컵 8강'

최종수정 2016.06.22 21:22 기사입력 2016.06.22 21:22

댓글쓰기

'윤주태 2골' 서울, 최용수 감독 고별전서 승리 'FA컵 8강'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FC서울이 최용수 감독과의 고별전에서 완승했다.

서울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 경기에서 안산 무궁화 축구단을 2-1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서울은 그동안 선발로 뛰지 못했던 선수들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최전방에 윤주태와 박주영이 나와 호흡을 맞췃다. 이상협 등이 미드필더로 나섰다. 안산은 한지호, 공민현이 공격에 나서고 뒤에서 신형민 등이 중심을 잡았다.

서울 최용수 감독은 이날 경기가 고별전이었다. 최 감독은 서울을 떠나 다음달 1일부터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 지휘봉을 잡게 됐다. 그는 "가는 것은 가는 것이고 일단 FA컵 8강에 팀을 올려 놔야 된다"고 했다.

경기는 조용한 공방전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상대 페널티박스 진영에서 공을 주고 받으면서 기회를 만들고자 했다. 전반 12분 윤주태가 왼쪽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오면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췄다.
안산은 한지호가 측면과 중앙을 넘나들면서 기회를 엿봤다. 미드필더 정혁이 적극적으로 올라와 다이빙 헤딩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지만 정인환에게 막혔다.

서울은 전반 30분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갔다. 윤주태가 해결했다. 박주영이 왼쪽에서 연결해준 공을 받아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반대편 골망을 정확히 갈랐다. 이 골은 윤주태에게 생일 자축포기도 했다.

후반전에 안산이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후반 8분에 김은선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유상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골문 위로 넘어갔다.

후반 11분에 서울이 한 골을 더 넣으면서 달아났다. 다카하기 요지로의 패스가 박주영의 다리를 맞고 뒤로 흐른 공을 윤주태가 잡아서 오른발 슈팅으로 차 넣었다.

서울은 후반 36분 윤주태를 빼고 아드리아노를 넣어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안산이 후반 31분 만회골을 넣으며 동점의 불씨를 살렸다. 황지웅이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슈팅해 골문 왼쪽으로 들어가는 추격골을 만들어냈다.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안산은 수비라인을 끌어올려 동점골 사냥에 나섰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서울도 역습 기회를 살리면서 아드리아노가 결정적인 슈팅을 때리는 등 공격했지만 골이 안 나왔다. 경기는 서울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