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사 전관 동업 브로커 구속···법원 로비는 있었을까?

최종수정 2016.06.21 21:49 기사입력 2016.06.21 21: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51·구속)의 전관 동원 로비 의혹 관련 핵심 브로커로 지목된 이동찬(44)씨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검찰이 제출한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면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전날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도주 행각을 이어오다 지난 18일 남양주에서 검거된 이씨는 이날 오후로 예정됐던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본인 소명에 나설 기회를 스스로 포기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수사·재판기관 등에 청탁·알선한다는 명목으로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이숨투자자문 실질 대표 송창수(40·수감중)씨로부터 판·검사 등 수사·재판기관에 대한 청탁 대가 명목으로 최유정 변호사(46·구속기소)와 함께 5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금융당국 단속 무마 명목으로 수억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

검찰 안팎에선 이씨가 구속됨에 따라 법원발 전관 로비의 실체가 드러날지 주목하고 있다. 그는 최 변호사와 송씨를 이어줌은 물론 최 변호사와 정 대표가 폭행 시비로 갈등할 당시 사실혼 배우자임을 자처하며 고소장을 대신 접수하기도 했다. 이후 상호 폭로전이 이어지며 이른바 ‘정운호 게이트’가 촉발됐다.
최 변호사와 함께 정 대표의 ‘전관 로비’ 양대 축으로 꼽히던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57·구속기소)는 전날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정 대표 측으로부터 각종 청탁과 함께 5억원을 챙기고, 수임내역을 누락·축소신고해 15억5300여만원의 조세를 포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홍 변호사가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강덕수 전 STX회장, 임석 전 솔로몬저축은행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의 굵직한 형사사건을 수임하면서 몰래변론 등으로 소득을 감춘 사실은 확인했지만, 검찰 고위 간부 등을 상대로 한 ‘로비’는 실패한 것으로 결론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