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대 100' 조영구, 젝키 차 사건 억울함 토로 "새 차 받은 적 없다"

최종수정 2016.05.31 10:57 기사입력 2016.05.31 10:57

댓글쓰기

1대 100 조영구 사진=KBS 제공

1대 100 조영구 사진=KB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방송인 조영구가 젝스키스 차 사건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31일 방송되는 KBS 2TV '1대 100'에 1인으로 출연하는 조영구는 100인과 경쟁, 5000만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이날 조영구는 젝스키스 차 파손 사건의 전말에 대해 진실을 밝혔다. 조영구는 "젝스키스가 요즘 다시 활동하면서 젝스키스 팬들이 내 차량을 파손한 이야기가 나온다”며 “은지원 씨가 방송에서 저에게 새 차 받은 얘기는 왜 안하냐고 하셨던데, 사실 새 차를 받은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조영구는 "차 수리비 견적이 1100만 원이 나왔는데, 보험회사에서는 현장에서 연행된 젝키 팬 두 명에게 수리비를 청구하겠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그냥 보험처리 안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젝키 팬들이 여러 명이 모아서 주겠다고 했는데, 결국 30만 원 모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결국 내가 다 물게 생겼는데 젝키 사장님이 수리비 1100만 원 주었고 그게 전부였다"라고 새 차를 받은 사실을 부인했다.

한편 조영구가 출연한 KBS 2TV '1 대 100은 31일 오후 8시55분에 방송된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