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이란서 '한국 우수상품전' 개최…국내 기업 81개사 참가

최종수정 2016.05.24 06:37 기사입력 2016.05.24 06:37

댓글쓰기

제재 해제 이후 외국정부 최초 단독 전시회
무역·투자·한류 3박자 연계

'2016 테헤란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세인 살리미 이란산업연맹 부회장, 모즈타파 무사비안 이란 무역청 국장, 아미르 모크리 이란국제전시장 부사장, 아스가르 레자네자드 이란ICT연합회 회장, 김재홍 KOTRA 사장, 수레나 사타리 이란 과학기술 부통령, 김승호 주이란 한국대사, 한흥수 동양철관 대표이사, 임건순 삼성물산 테헤란지사장, 권용석 KOTRA 중동지역본부장

'2016 테헤란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세인 살리미 이란산업연맹 부회장, 모즈타파 무사비안 이란 무역청 국장, 아미르 모크리 이란국제전시장 부사장, 아스가르 레자네자드 이란ICT연합회 회장, 김재홍 KOTRA 사장, 수레나 사타리 이란 과학기술 부통령, 김승호 주이란 한국대사, 한흥수 동양철관 대표이사, 임건순 삼성물산 테헤란지사장, 권용석 KOTRA 중동지역본부장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KOTRA가 주관한 '2016 테헤란 한국 우수상품 전시회'가 23일(현지시간)부터 3일간 이란 테헤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이달 초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국빈방문에 이은 대규모 후속사업으로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의 이란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추진했다. 이란 정부는 당초 차관급(무역청장)에서 부통령으로 축사인사를 격상, 순방 이후 대폭 높아진 한국과의 경제교류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란은 경제제재 해제를 계기로 중동 제일의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국가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기술 개발, 정보화를 통한 제조업 기반 확충에 힘쓰고 있다. 또한 에너지·플랜트 분야의 해외 협력 강화와 보건의료·문화·정보통신기술(ICT) 등의 육성까지 꾀하고 있어 이란시장 선점을 위한 주요국 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소레나 사타리 이란 과학기술부통령은 개막식 축사에서 "이란 정부는 한국과 같은 산업 강국이 이란 연구개발과 첨단기술에 투자해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우리 우수 제조기업의 이란시장에 대한 적극적 관심을 요청했다.

이번 전시회는 이란의 산업화 움직임에 발맞춰 산업·자본재 기업 위주로 구성됐다. 전력기자재(20개사), 기계(17개사), 철강(8개사), 부품소재(15개사), 자동차부품(12개사) 등 국내 기업 81개사는 이란 바이어 500여개사와 1대1 상담을 실시했다.
이달 초 한-이란 비즈니스 파트너십에도 참가했던 이란 최대 생활건강유통사 골랑 그룹의 아볼파즐 구다르지 부회장은 "자동차, 오일·가스 등의 분야로 사업 기회를 넓히려고 전시장을 찾았다"면서 "우수한 기술을 가진 한국 회사와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국내 기업의 대이란 투자 관심에 따라 부대행사로 이란 투자진출 세미나를 개최, 이란투자청, 이란테크노파크에서 이란 투자환경과 인센티브 제도 등을 직접 안내했다. 한복, 가상현실(VR), 축구 인터렉티브 게임 등 한국 문화와 첨단기술 같은 문화·경제 한류를 접목한 다채로운 홍보·체험 행사도 마련됐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테헤란 한국 상품전은 제재해제 이후 이란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외국정부의 단독 전시회"라며 "무역, 투자, 한류 등 3박자를 연계한 이번 전시회가 장기적 동반자를 원하는 이란에서 우리 기업이 뿌리내릴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