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리, 미얀마서 개헌 필요성 강조

최종수정 2016.05.22 21:59 기사입력 2016.05.22 21: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22일 미얀마의 개헌 필요성을 강조했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과 회담한 케리 장관은 "미얀마의 민주적 정권교체를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케리 장관은 "군부 통치의 잔재가 완전히 청산되지 않은 상태다. 미얀마 스스로 민주화의 길을 계속 걸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얀마 헌법은 문민정부의 권한을 보장하고 정부 내 권한의 분명한 분리를 가능케하면서 소수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정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케리 장관은 이 문제를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과 면담에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8년 제정된 미얀마 헌법은 상하원 의석의 4분의 1과 내무, 국방, 국경경비 등 주요 부처의 관할권을 군부에 부여하고 있다. 또 미얀마 헌법은 외국 국적의 자녀를 둔 수치의 대통령 출마도 막았다.
회담에서는 미얀마 국민으로 인정받지 못한 채 탄압과 차별에 시달리는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문제도 거론됐다. 로힝야족은 '벵갈리'(방글라데시계 불법 이민자)라는 표현을 싫어하고 라카인주의 불교도들은 로힝야라는 표현에 반대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이 같은 민감한 문제가 분노를 유발했다는 것을 안다"며 "라카인주와 미얀마에 거주하는 모든 이의 인권을 존중하고 이들을 이롭게 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