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창시절 첫사랑 추억 속으로…‘나의 소녀시대’ 7만 관객 돌파

최종수정 2016.05.18 17:32 기사입력 2016.05.18 17:32

댓글쓰기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 사진='나의 소녀시대' 배급사 오드 제공

'나의 소녀시대' 포스터 / 사진='나의 소녀시대' 배급사 오드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영화 '나의 소녀시대'가 개봉 6일차 만에 7만 관객을 돌파했다.

'나의 소녀시대'는 개봉 하루 만에 1만 관객을 동원한 것을 시작으로 개봉 6일차인 17일 7만2604명(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관객을 돌파했다.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 대책 없이 용감했던 학창시절, 유덕화 마누라가 꿈인 평범한 소녀 '린전신'과 학교를 주름잡는 비범한 소년 쉬타이위의 첫사랑 밀어주기 작전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대책 없이 용감했던 청춘들의 공감백배 캐릭터와 보는 것만으로 신나는 학창시절의 소중한 에피소드, 설레고 떨리는 첫사랑의 기억까지 소환하며 역대급 첫사랑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거부할 수 없는 츤데레 매력으로 등장, 매 순간마다 극장을 술렁이게 만드는 쉬타이위 역의 왕대륙은 세대를 초월한 관객들의 여심을 완벽하게 사로잡으며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