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거행

최종수정 2016.05.18 15:05 기사입력 2016.05.18 15: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님을 위한 행진곡’ 합창…원하는 참석자 따라 부르기도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5·18 유족들의 저지로 자리 떠나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5·18 정신으로 국민화합 꽃피우자’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5·18 희생자 유족 등 3000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박근혜 대통령 대신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기념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 및 호국 영령과 5·18 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경과보고, 기념사, ‘님을 위한 행진곡’ 합창의 순으로 약 20분 간 진행됐다.

5·18 부상자회를 비롯한 3개 5·18 단체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참상을 전 세계에 알렸던 독일 언론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씨의 유족들도 기념식에 참석했다.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사진은 황교안 국무총리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등 주요인사와 참석자들이 순국선열 및 호국 영령과 5·18 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모습.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사진은 황교안 국무총리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등 주요인사와 참석자들이 순국선열 및 호국 영령과 5·18 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모습.


황교안 총리는 기념사에서 “우리는 5·18 정신을 밑거름으로 삼아 사회 각 부문에 민주주의를 꽃피우며 자유롭고 정의로운 나라를 건설하는 데 힘써왔다”며 “이러한 성취를 바탕으로 국민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성숙한 선진사회를 구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관련해서는 주관한 국가보훈처의 결정대로 광주시립합창단과 스칼라오페라합창단이 합창하고 노래를 부르기 원하는 참석자들은 따라 불렀다.

기념식장 앞줄에 앉은 각계 주요 인사들 가운데 야권 인사들은 손에 든 태극기를 흔들며 님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고 황 총리는 노래를 따라 부르지는 않고 묵묵히 서 있었다.

이번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 합창 방식을 유지하기로 해 논란을 빚었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5·18 유족들의 반발로 기념식장에 입장하지 못하고 자리를 떠났다.

박 처장은 기자들과 만나 “기념곡 지정과 제창 문제는 개인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고 많은 국민의 찬반이 있기에 공감대가 이뤄져야 한다”며 아직 제창 방식으로 되돌릴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