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입니다”

최종수정 2016.05.18 10:54 기사입력 2016.05.18 10:24

댓글쓰기

광주광역시의회 조영표 의장과 의원들은 18일 오전 9시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불참한 채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광역시의회 조영표 의장과 의원들은 18일 오전 9시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불참한 채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18일 오전 5·18기념식 불참…광주시의원들 침묵시위

[아시아경제 문승용] 광주광역시의회 조영표 의장과 의원들은 18일 오전 9시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불참한 채 침묵시위를 벌였다.

의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이자 상징입니다’라는 현수막을 들고 광주 민심을 대변했다.

국가보훈처가 끝내 ‘임을 위한 행진곡’ 공식 기념곡 지정과 제창을 불허한데 따른 항의의 표시다.

특히 의원들은 “‘임~행진곡’은 5·18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 공식기념식에서 다함께 불러온 국민의 노래”라며 “국론분열을 이유로 제창이 합창으로 바뀐 뒤 분열이 더 심해진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영표 의장은 “여소야대 정국과 대통령의 여야회동으로 기념식에 많은 기대를 걸었던 시민들이 깊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며 “기념식의 주인공인 유가족과 광주시민의 뜻이자 여야가 한 목소리로 요구하는 제창을 받아들여 정부가 소모적인 국론분열을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