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상호 "박승춘, '보수의 영웅' 되고 싶나"

최종수정 2016.05.17 11:49 기사입력 2016.05.17 09:56

댓글쓰기

우상호 "박승춘, '보수의 영웅' 되고 싶나"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결정을 내린 박승춘 보훈처장을 향해 "보수의 영웅이 되고 싶은가 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결정이) 박승춘 보훈처장의 항명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지시를 보훈처장이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다. 무슨 차관급 공직자가 대통령과 청와대의 지시, 더군다나 여야 원내대표가 다 모여서 직접 듣고 본 그런 지시를 공개적으로 거부할 수가 있나"라며 "'이 나라가 어떻게 되는 거야'(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박 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20대 국회에서 내기로 16일 국민의당과 합의했다. 이와 관련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지시도 안 받고 혼자 영웅이 되려고 하는 사람이 공직 자리에 있을 자격이 있겠나"라며 "저희는 내일까지 보되 내일 행사장에서 그게 안 되면 20대 국회에서 해임촉구결의안을 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통령의 지시를 받지 않은 차관급 공직자는 그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사회자가 향후 정부 측의 태도 변화의 가능성을 묻자 우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지시도 안 듣는 사람인데, 한 번 더 얘기한다고 듣겠나"라며 비관적인 답변을 내놨다. 그는 "만약에 그렇게 지시했다가 안 들으면 정말 대통령 면이 상하는 것이 아니겠나"라며 "이 정도로 여론을 만들었는데도 안 들으면 그거는 말 안 들을 사람이라고 보는 거죠. 이상한 사람 아닙니까 그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