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대천왕' 김준현-김지민, 새로운 먹방 듀오 탄생…모든 감각 동원한 맛 평가

최종수정 2016.05.15 00:43 기사입력 2016.05.15 00:43

댓글쓰기

3대천왕 김준현 김지민 사진=SBS 캡처

3대천왕 김준현 김지민 사진=SBS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백종원의 3대천왕' 김준현과 김지민이 폭발적인 먹방을 보여줬다.

14일 방송된 SBS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백종원을 대신해 서울 속 라면 맛집을 찾은 MC 김준현과 김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이 찾아간 맛집은 서울에 직장인들과 1인 가구들이 선호하는 라면집들이 즐비해 있었다. 이 중 김준현과 김지민이 찾은 라면집은 시원한 국물과 푸짐한 재료로 직장인들의 한 끼 식사를 책임지는 모둠라면 맛집이었다.

두 사람은 함께 라면을 먹으며 시원하면서도 감칠맛이 도는 독특한 국물에 감탄했고, 곧바로 육수 비법 맞추기에 돌입했다. 김준현은 그동안의 먹방 경력과 모든 감각을 동원해 비법을 추리, 김지민은 자칭 '개코'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며 육수의 향을 음미했다.

이밖에 두 사람은 개그계의 절친한 선후배다운 '개그호흡'으로 웃음을 자아내 새로운 '먹방 듀오' 탄생을 알렸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