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박2일' 윤시윤, 패션 테러 소화하며 "진짜 옷 못입는다"

최종수정 2016.05.09 14:01 기사입력 2016.05.09 14:01

댓글쓰기

'1박2일' 윤시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1박2일' 윤시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윤시윤이 '1박2일'에 출연해 충격적인 패션을 선보였다.

8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 멤버들은 새 멤버 윤시윤과 함께 충남 보령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짐을 챙겨오지 못한 윤시윤을 위해 자신들의 옷을 활용해 '최악의' 코디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윤시윤은 끔찍한 패션에도 훈훈한 얼굴로 이를 말끔히 커버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윤시윤은 "저는 진짜 옷을 못 입는다. 그래서 이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1박2일' 멤버들은 입을 모아 "그런 것 같다"고 끄덕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김준호는 이상한 패션을 나름대로 소화한 윤시윤을 보면서 "저 옷이 내 옷보다 낫다"고 평가해 웃음을 안겼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