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르스 의심환자]초기대응 문제점 현장점검한다

최종수정 2016.04.14 16:10 기사입력 2016.04.14 16:07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현장점검 후 시정조치하겠다"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의심환자 관련 초기 대응 강화를 위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의심환자 신고 뒤에 해당 보건소의 현장 출동 여부 등을 살필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최근 메르스 의심환자 대응 과정에서 일부 보건소의 초동 대응이 미숙했던 점에 대해 서울시와 합동 현장 점검 등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해 보건소의 현장 대응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13일 아랍에미리트 국적의 의심환자 대응 과정에서 환자와 의사소통, 초기 현장 대응 인력 부족 등의 문제로 해당 의심환자가 귀가하는 상황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경찰, 외교부 등의 협조로 해당 의심환자에게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는 데 일정 시간이 지체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해당 사례와 관련해 서울시와 공동으로 보건소와 의료기관, 의심환자 숙소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통해 정확한 조치 경과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지자체 초동 대응 과정에서의 개선 필요 사항을 살펴보고 필요하면 관련 기관에 시정 조치 등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초동 대응 현장에서 발생하는 상황은 매우 다양하고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일선에서 대응하는 보건소 등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지자체의 대응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경각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위기 대응 훈련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