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에셋證, "유통업체, 1분기 실적 대체로 양호 전망"

최종수정 2016.04.10 09:00 기사입력 2016.04.10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1분기 유통업체들의 실적은 대체적으로 양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미래에셋증권은 "1분기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합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0.47%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편의점의 경우 담뱃값 인상효과 관련 기저효과 소멸에 따른 1분기 실적 우려가 컸으나 전년도 담배 판매량 감소로 인한 기저효과가 반영되며 1분기 매출 성장폭은 전년대비 20%대의 신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동근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올 한해도 편의점 업계는 공격적인 출점을 지속할 계획이며, 도시락 등 신선식품의 상품력 강화와 자체 브랜드 출시를 통해 연간 10% 중반대의 외형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며 저마진 담배 품목의 상대적 매출 비중 축소는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재 국내 편의점 업태의 담배 매출 비중은 담뱃값 인상으로 40%대로 상승한 상황이며 향후 신선식품 등의 매출비중 확대로 프로덕트 믹스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백화점은 작년 12월 이상고온현상에 따라 겨울의류 매출이 올해 1분기로의 이연됨에 따라 기존점 성장률이 한 자릿수 초반대의 견조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임 연구원은 "작년 하반기 내수 부양을 위한 대규모 할인행사로 상대적 고가 채널인 백화점의 할인 메리트가 부각되며 타 채널로부터의 트래픽 이동이 발생했고 이 추세는 올해 1분기에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올해는 주요 백화점 업체들의 신규 출점 및 리뉴얼, 신규사업 개시, 메르스 관련 기저효과 등에 따라 전년 대비 높은 수준의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백화점 할인행사의 상시화와 면세점 등 신규사업 개시, 직매입 확대에 따른 단기적 수익성 감소 가능성은 부담요인으로 꼽았다.

대형마트의 1분기 기존점 성장률은 0% 전후로 추정된다.

그는 "대형마트 업체들이 기존의 전통적인 할인점 보다는 창고형 매장, 온라인 채널 등을 강화하는 추세에 있어 대형마트의 기존점 신장은 향후에도 큰 폭의 개선을 기대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한해는 온라인 영업 효율성 강화, 직소싱 등 상품전략 강화, 메르스 관련 기저효과 등을 통해 양호한 성장세를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임 연구원은 "지배구조 개선 이슈 등에 따른 비유기적 성장 가능성을 제외 시 올해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은 전년도 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 기저효과와 출점 지속에 따라 전반적으로 기대에 부응하는 실적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지만 이는 구조적 성장 보다는 업황의 정상화에 따른 되돌림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