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새 투쟁’ 김무성, 원유철 말과 달리 “최고위 열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6.03.25 08:13 기사입력 2016.03.25 08:13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0대 총선의 일부 공천안에 대해 대표직인 날인을 거부하며 ‘옥새 투쟁’에 들어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회동을 가졌다. 이후 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가 정상화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김 대표는 열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원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의 한 횟집에서 김 대표와 이야기를 나눈 이후 “최고위 정상화를 요청했고 내일(25일) 오후 2시에 당사에 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25일 오후 자연스럽게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간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일단 최고위가 정상화됐다고 보면 되며 그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분열을 겪는 모습이 바람직하지 않다. 민생현안을 해결하려면 빨리 우리 당 지도부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게 최고위원의 의견”이라며 “(김 대표와) 총선을 앞두고 이런 상황이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 대표는 “25일 오후 당사 대표방에 가서 업무를 보겠다”면서도 “최고위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또 최고위에 참석하느냐는 물음에는 “최고위를 소집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최고위를 소집한다는 원 원내대표의 주장에는 “(최고위원회) 소집 권한은 저한테 있다. 제 말을 들으시라”고 부인하며 입장변화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