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25일 당사서 업무만 볼 것…최고위 계획 없다"

최종수정 2016.03.24 23:08 기사입력 2016.03.24 22: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가 24일 부산에서 회동을 가졌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김 대표가 일부지역구에 대한 무공천을 주장하며 25일까지 최고위회의를 거부하자 원 원내대표는 이날 부산으로 내려가 만남이 성사됐다.

김 대표와 원 원내대표는 비박계인 이진복ㆍ박민식 의원과 함께 이날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의 한 횟집에서 1시간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원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최고위 정상화를 요청했고, 내일 오후 2시에 당사에 오겠다고 했다"면서 "자연스럽게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간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김 대표는 여전히 완강한 입장을 고수해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 대표는 "내일 오후 당사로 가겠지만 대표방에서 업무를 보겠다"며 최고위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최고위에 참석하느냐는 물음에 "최고위를 소집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최고위를 소집한다는 원 원내대표의 주장에 "(최고위원회) 소집권한은 저한테 있다"고 부정했다.

후보 등록 마감시한까지 최고위를 열지 않을 계획이냐는 물음에 그는 "점심 이후 당사 대표실 가서 당무를 보겠다"고만 답했다.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 은평을, 송파을, 대구 동갑, 동을, 달성군 등 5개 지역구에 대해서는 상향식공천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무공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