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옥새투쟁 중단? 곧 당무 복귀…“최고위 소집한 적은 없다”

최종수정 2016.03.25 08:22 기사입력 2016.03.25 08:22

댓글쓰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5개 쟁점 지역구에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뒤 부산으로 내려갔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오늘 당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24일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5개 지역구 무공천 방침을 밝힌 뒤 최고위원회를 열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부산으로 내려간 김 대표를 찾아 부산에 갔다.

두 사람은 자갈치시장 한 식당에서 1시간 정도 회동을 가졌다. 원 원내대표는 김 대표에게 최고위원회의 정상화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원내대표는 "내일 오후 자연스럽게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간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일단 최고위가 정상화됐다고 보면 되며 그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내일 오전 중으로 서울로 올라가서 오후에 당사 대표 방에 가서 업무를 보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최고위 정상황에 대해서는 "(최고위원회) 소집 권한은 저한테 있다"며 "최고위를 소집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5개 지역 무공천 방침을 번복할 생각은 없다는 입장인 것.

이에 따라 김 대표가 복귀한 뒤 이번 사태가 어떻게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김 대표가 끝내 무공천 방침을 철회하지 않으면 당헌 당규에 따라 대표 유고를 선언하고 대행 체제를 가동해서라도 상황을 반전시킨다는 방침을 내놓고 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