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살 조카를 걷어차 사망까지, 잔혹한 20대 이모…이유 들어보니

최종수정 2016.03.18 00:01 기사입력 2016.03.18 00:01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20대 이모가 3살 조카를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A(27·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4시께 김포시 통진읍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조카 B(3)군의 배를 5차례 발로 걷어차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조카를 폭행할 당시 B군의 아버지(51)는 출근해 집에 없었고, 어머니(34)는 1주 전부터 병원에 입원한 상태였다.

A씨는 폭행 직후 구토를 하며 의식이 혼미한 조카를 동네의원을 거쳐 한 종합병원까지 데리고 갔다. 그러나 B군은 같은 날 오후 5시28분께 숨졌다.
검안 결과 B군의 좌측 이마와 우측 광대뼈 등 몸 여러 곳에서 멍이 발견됐으며 생식기와 좌측 팔꿈치 피부 일부는 까져있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조카가 태어난 직후인 2013년 말부터 몸이 불편한 언니의 부탁을 받고 김포로 거처를 옮겨 조카의 양육을 도맡았다. B군 부모는 4남 1녀를 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조카가 미워 누워 있는 상태에서 발로 찼다"며 "때린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면서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또 과거에도 B군을 비롯한 다른 조카들을 학대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진술을 명확하게 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는 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